둔산 신도심 개발 이후 공동화(空洞化) 조짐을 보이던 대전시 동·중구 일대 구도심 지역이 최근들어 빈 사무실이 줄어드는 등 활기를 되찾고 있다.

7일 대전시 동·중구청에 따르면 정부청사 대전시청 법원 검찰청 등 행정기관들의 잇단 이전으로 침체현상을 보이던 구도심 지역의 건물 공실률이 크게 낮아지고 인구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둔산보다 임대료가 상대적으로 싼 구도심권으로 사무실이 다시 이전해 오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따라 음식점 등 주변 상권도 활기를 띠고 있다.

대전시가 구도심권 건물에 입주하는 기업에 대해선 재산세를 감면해주는 세제 혜택 등 각종 지원책도 한몫하고 있다.

동구의 경우 올 5월말 비어 있는 건물면적이 1만1천4백26평으로 공실률은 5.3%를 기록했다.

지난해말의 공실률 9.4%보다 4.1%포인트나 낮아졌다.

이중 점포(11만3천2백3평)의 공실률이 16.5%(1만8천7백83평)에서 9.4%(1만4백91평)로 줄었다.

사무실(8만3천7백5평)은 0.5%(4백16평)에서 0.4%(3백75평)로 낮아졌고 식당(1만9천24평)은 6.1%(1천1백65평)에서 2.9%(5백60평)로 떨어졌다.

업무용 빌딩이 밀집해 있는 중구는 대부분 사무실이 둔산으로 옮기는 바람에 공실률이 올 1월 21.5%에 달했으나 5월에는 14.9%로 크게 낮아졌다.

구도심권 지역의 인구도 불어나고 있다.

동·중구 지역의 인구는 7월말 51만4천9백85명으로 지난해말보다 0.2% 늘어났다.

이같은 구도심권의 인구증가 현상은 지난 90년 이후 처음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구도심권의 건물 임대료는 둔산지역에 비해 훨씬 저렴한 데다 구도심권의 활성화를 겨냥한 대전시의 각종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실수요자들이 되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이계주 기자 lee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