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25개 투표소에서 26일 치러진 제3대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유효 투표의 과반수 이상을 얻은 후보가 없어 1,2위를 차지한 유인종(현 교육감)후보와 김귀식(전 전교조위원장)후보가 28일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됐다.

이날 선거에서 유 후보는 4천19표(34.32%)를,김 후보는 2천4백40표(20.84%)를 각각 얻었다.

한편 이번 선거에는 모두 9명의 후보가 출마했으며 지난 1월 개정된 지방교육자치법에 따라 처음으로 1천88개 초.중.고교 소속 학교운영위원 1만3천4백1명이 선거인단으로 참여했다.

1만1천7백29명이 투표에 참가,87.52%의 투표율을 보였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