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한국기업과 한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한 건설업관련 사기사건이 잇따라 발생,주의가 요구된다.

외교통상부는 24일 윤 모씨가 필리핀 마닐라와 민다나오 등에서 서민주택건설 사업을 수주했다며 한국의 중소건설업체들에 접근,업무 추진비 등의 명목으로 3천만~2억원을 받아챙긴 사실이 적발됐다고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이 알려왔다고 발표했다.

외교부는 한국에서 P산업 B개발 등이 윤씨를 대신해 참여업체를 모집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송 모씨 등 다른 한국인들도 카지노 호텔을 건설한다며 한국인 투자자와 중소 건설업체를 필리핀으로 유인,건설 현장을 보여준 다음 장비와 자재를 납품받은 뒤 대금를 사실상 떼먹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사기 전과를 비롯해 적지않은 전과기록이 있는 송 씨는 현재 수배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필리핀내 아파트와 콘도건설과 관련해서도 상당수 중소 건설업체와 자재업체가 이같은 사기를 당한 것으로 한국대사관은 파악하고 있다.

외교부는 필리핀주재 한국대사관으로부터 이런 사실을 보고받고 건설업체 등에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필리핀지역 공사와 관련해선 건설교통부 해외건설과나 주필리핀 한국대사관(필리핀 전화 632-811-6139,전자우편 korea66@globe.com.ph)에 문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