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30곳인 기상대가 35곳으로 늘어나고 기상홍보 전담과가 신설되는 등 기상청의 예보와 홍보기능이 강화된다.

기상청은 24일 최근 국무회의에서 기상대 확충및 기상홍보과 신설 등을 골자로한 기상청 직제개편안이 통과됨에 따라 이르면 이달 말께 직제를 개편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추풍령 대관령 충주 등 관측소 3곳이 인력과 장비를 더 늘려 기상대로 승격된다.

또 백령도및 인천 영종도 신공항 기상대가 신설돼 현재 30곳인 기상대가 35곳으로 늘어 난다.

기상청은 이와 함께 예보국 예보관리과의 홍보기능을 떼내 기상홍보과로 확대 개편,인력을 현재의 4명에서 9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직제개편은 지역예보,특히 국지예보를 강화하기 위해 이뤄지는 것"이라며 "인력은 영종도 공항기상대 신설에 따라 30~40명이 늘어날 뿐 나머지 인력은 조직 이동을 통해 조정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