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호우는 지난해 7월말 발생한 호우와 "닮은 꼴"이다.

기상전문가에 따르면 발생 원인부터 같아 "판박이"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다.

중국 화중지방으로부터 서해를 거치면서 높은 온도에 많은 수증기를 머금은 남서기류가 북서쪽에서 다가온 차가운 상층 기압골과 만나면서 대기불안정으로 비구름대를 형성,장대비를 쏟아 부은 것이 닮았다.

비구름대가 전국 곳곳으로 이동하며 피해를 지역별로 확산시킨 것도 엇비슷하다.

작년에는 남부지방을 먼저 강타한 뒤 중부로 진로를 옮겼지만 이번엔 중부를 먼저 거쳐 남부로 이동했는 차이만 있다.

작년보다 강수량은 적지만 한꺼번에 쏟아붓는 "비의 집중도" 마저 유사하다.

< 양준영 기자 tettrius@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