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비업체들이 "바캉스 특수"를 누리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금융기관이나 기업,상점은 물론 일반 시민들까지도 도난 방지 서비스를 의뢰하기 때문이다.

경비업체인 에스원은 최근 신규 가입을 문의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평소보다 30%가량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김정용 홍보팀장은 "피서지 행렬이 절정을 이룰 이달 말부터는 신규 가입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통상 한달 평균 5천여건 가입신청서가 접수됐던 캡스도 이달 들어 신규 가입자가 20% 가량 증가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여름철 휴가를 떠날 경우 대략 1주일 정도 집을 비우게 된다"며 "철저한 문단속만으로는 도난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버릴 수 없어 시민들이 사설 경비업체의 문을 두드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비업체들마다 신규 가입자들이 늘어나자 직원을 늘리고 순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수요 창출과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경찰에서도 여름 휴가철을 틈탄 각종 범죄를 막기위해 민생치안에 주력하고 있지만 미처 손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있을 수 있다"며 "경비업체의 보호에 의존하는 시민이 늘어나면서 치안 능력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커질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