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프랑스의 외규장각 도서 반환협상이 오는 18일 9개월여만에 재개된다.

외교통상부는 16일 양측 대표인 한상진 한국정신문화연구원장과 자크살루아 프랑스 감사원 최고위원이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성남의 정신문화원에서 제3차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이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3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전에 외규장각 도서반환 문제를 마무리짓기 위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면서 "구체적 타결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지난해 4월과 10월 협상을 벌였으나 한국의 반환요구에 대해 프랑스가 "이미 프랑스 자산이므로 문제를 법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맞서 합의하지 못했다.

김대중 대통령은 지난 3월 프랑스 국빈방문에서 리오넬 조스팽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간 우호증진을 위해 외규장각 도서 반환문제를 조속히 매듭짓기로 합의했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