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매월 1백만원의 연금을 받는다.

또 메달을 획득하지 못한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는 창업자금이 지원된다.

박지원 문화관광부장관은 이같은 내용의 "국가대표선수 복지후생제도 개선방안"을 마련,오는 9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개선안에 따르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월정금은 현행 60만원에서 1백만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연금대신 받는 일시금도 종전 4천5백만원에서 6천7백20만원으로 올린다.

올림픽 은,동메달은 월 지급액이 각각 45만원과 30만원으로 50%씩 뛰었다.

훈련이나 경기도중 장애를 당한 선수에게 지급하는 장애연금도 1등급의 경우 현 40만원에서 60만원으로 인상한다.

특히 연금수혜대상이 0.3%에 그치는 현실을 감안,국가대표들의 사회진출을 돕기 위해 체육인복지기금에서 1인당 5천만원을 창업자금으로 장기 저리융자해줄 방침이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