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전쟁 때 월맹군 포로가 된 한국군 가운데 일부가 북한으로 강제 압송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플로리다주 한인회장을 맡고 있는 박정환(58)씨는 13일 서울 중구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열린 자신의 베트남 참전수기 "느시"(문예당, 전2권)출판기념 기자회견에서 "월남전 당시 포로로 체포됐다가 북한으로 압송된 국군포로 9명이 아직도 북한에 살아있다는 기록이 미 국방부 자료에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인 자료나 증거를 제시하지는 못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베트남 전쟁의 공식적인 국군포로는 단 한명도 없다"면서 "당시 실종자와 사망자들은 거의 신원이 확인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씨는 이날 회견에서 "1967년 소위로 월남전에 참전, 68년 월맹군에게 포로로 잡혀 2개월간 메콩 델타 지역을 끌려다녔다"면서 이 기간 동안 자신을 고문했던 월맹군 대령으로부터 "네가 살 길은 오직 하나, 북한으로 가는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이를 거부했고 월맹군에 끌려 북한으로 송환되는 도중 캄보디아 국경 부근에서 극적으로 탈출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캄보디아 민병대에 잡혀 캄보디아 형무소에서 1년4개월 동안 수감 생활을 하다 월남인 장교의 도움으로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고 그는 회고했다.

경북대 수의학과를 졸업한 박씨는 71년 도미(渡美), 현재 플로리다에서 태권도를 보급하는데 힘쓰고 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