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공안1부(박만 부장검사)는 4.13총선 당시 시민단체의 낙천낙선운동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총선시민연대 지도부 인사들을 10일부터 연이어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검찰은 이에따라 10일 오후에는 총선연대 대변인인 정대화씨,11일에는 박원순 집행위원장을 각각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12일에는 전 대변인 장원씨를,14일에는 지은희 공동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다.

검찰은 미국에 체류중인 최열 공동대표에 대해서는 25일 출석해줄 것을 통보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특정후보에 대한 낙천.낙선운동을 실제로 벌였는지 여부와 낙천.낙선운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특정 후보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허위사실을 공표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총선연대 지도부 등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달말까지 매듭짓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