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공안1부는 4.13총선 당시 시민단체의 낙천.낙선운동에 대한 고발사건과 관련,총선시민연대 박상증 공동대표를 5일 오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총선연대 김혜정 공동사무처장도 이날 소환했다.

검찰은 박 대표 등을 상대로 특정후보에 대한 낙천.낙선운동을 실제로 벌였는 지,낙천.낙선운동 과정에서 특정후보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허위사실을 공표했는 지 여부 등을 집중조사했다.

검찰은 6일과 7일 총선연대 김기식 공동사무처장과 박원순 집행위원장을 잇따라 불러 조사한 뒤 내주에 총선연대의 다른 간부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총선연대 지도부 등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달말까지 매듭짓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