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탤런트 손지창(30).오연수(29)씨 부부와 오씨의 어머니 김민정(54)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약 1백5억원의 횡재를 했다.

라스베이거스 지역언론은 김씨가 17일 새벽 2시30분(현지시간)께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리조트 카지노에서 슬롯머신의 일종인 휠오브포천(Wheel of Fortune)게임을 하다 9백48만7천5백83달러(약 1백5억원)를 터뜨렸다고 보도했다.

게임기 제조업체는 이 기계에서는 사상 최고액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카지노를 구경하다 6달러를 기계에 넣자 벨이 울리기 시작했고 카지노 관계자들이 달려와 엄청난 횡재를 한 사실을 알게됐다.

상금은 20년에 걸쳐 지급되며 이날 첫해분으로 47만4천3백79달러짜리 수표를 받았다.

이들 가족은 지난 12일 손씨의 아들 성민군의 돌기념으로 미국을 여행중이다.

이들은 호텔측이 마련해준 최고급 객실로 옮기는 등 최상의 대우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