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3일께부터 전국이 장마권에 들어가나 예년보다 1주일정도 빠른 7월상반기중 장마가 끝날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18일 발표한 "1개월 예보"(6월21~7월20일)를 통해 "오는21일부터 제주도와 남해안에 장마비가 내리기 시작해 22일께는 전라도와 경상도 지방도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겠다"고 전망했다.

한편 18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3.9도까지 오르는등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낮기온이 올들어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또 "장마전선은 계속 북상해 이달 23일께부터는 서울 경기와 강원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의 지방에서 장마비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평년보다 4~5일 빠른 지난 17일부터 시작된 올 장마는 예년보다 1주일 가량 빠른 7월 상반기(1~15일)께 끝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 기간중 강수량은 평년(1백42~3백78mm)보다 조금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지역에 따라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는 등 지역편차가 클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장마철인 이달 하순부터 다음달 중순까지의 평균기온은 평년(18~24도)과 비슷하겠다.

<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