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이후 일선 학교의 통일및 반공 교육을 대폭 손질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초.중.고교의 통일 체험학습이 활기를 띠고 있다.

18일 서울시교육청과 각급 학교 등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측 학생들을 위한 성금을 모아 청와대에 전달했던 서서울정보산업고는 19일부터 2박3일간 설악산에서 3학년생을 대상으로한 통일다짐 수련회를 열기로 했다.

이번 수련회에선 통일전망대 방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학교측은 밝혔다.

이 학교는 오는 26일에는 "임꺽정" 등 북한영화를 학생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 있는 신정초등학교는 24일 오전 전교생과 교사들이 함께 인근 봉제산에 올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통일 한마음 걷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또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있는 광남고는 23일 방과 후 정상회담의 성과와 통일 등을 주제로 논술과 산문,시 등을 써보는 "글짓기"대회를 연다.

서울시 교육청도 20일 오후 청사 11층 강당에서 초.중.고교생 각 2명씩 모두 6명을 참석시켜 이번 정상회담이 지닌 역사적 의미와 각 학생들이 느낀 감상을 들어보는 발표회를 열 계획이다.

이와 함께 23일부터 25일까지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리는 "제1회 청소년 통일한마당"에서 평화통일과 정상회담 등을 주제로 한 글짓기와 만화그리기 등의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보다 체계적인 통일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생들에게 올바른 통일관을 심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