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예언가가 남북정상회담과 이산가족상봉이 이루어지는 시점을 정확히 예언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예언가이자 심령철학 수리연구가인 불교아카데미 대자원 원장 임선정(49.여)씨.임씨는 지난해 5월6일 펴낸 ''신의 땅''이라는 예언서를 통해 올 6월에는 남북정상회담이, 8월에는 이산가족 상봉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남측을 ''신랑'' 북측을 ''신부''라 표현한 이 책에서 임씨는 "엎드렸던 호랑이가 일어난다는 복호기호(伏虎起虎)의 운세를 갖는 무인(戊寅.1998)년부터 통일의 문이 열렸다"며 "신랑이 나라일에만 열중하므로 아내는 3년동안 임신을 못하는 격이니 남북정상회담은 3년후에나 성취될 것"이라고 점쳤다.

그는 또 "경진(庚辰.2000)년 8월에는 진술(辰戌)이 충해서 닫힌 문이 열리는 격"이라며 "이산가족이 서로 만나 부둥켜 안을 때가 올 것"이라고 밝혀 이산가족 교환방문을 점쳤었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