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탈선사고를 조사중인 부산 금정경찰서는 4일 선로 보수공사를 맡았던 경신건설 관계자 등을 조사한 결과 부실시공이 사고를 불러온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

경찰은 경신건설 현장소장 이모(39)씨 등 현장 인부들이 선로 이음새 부분의 볼트 4개를 교체하다 부러지는 바람에 교환하지 않았으며 선로를 고정하는 나사식 철심(스크류스파이크)도 다음 공사 때 풀기 쉽도록 편법시공을 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작업을 감독하던 부산교통공단 감독관도 이같은 사실을 보고 받았지만 별다른 조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러나 부실시공과는 별도로 전동차 자체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노포동 차량기지창으로 옮겨진 사고차량에 대해 5일중 정밀 검사를 벌이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