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지난 10여년간 대장암과 전립선암 환자가 크게 늘었다.

또 위암이 한국인을 가장 괴롭히는 암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4일 발표한 "98년도 암등록사업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98년 한해동안 한국중앙암등록본부에 새로 등록한 암환자는 7만6천8백68명으로 11년전인 87년의 3만2천4백49명에 비해 2.4배나 늘어났다.

특히 식사와 생활습관이 서구화되면서 지난87년 2천73명이었던 대장암 등록환자가 98년에는 3.6배인 7천3백84명으로 급증했다.

전체 암등록환자중 대장암환자의 비율도 87년 6.4%에서 98년에는 9.6%로 높아졌다.

지난87년 남성 10대암에 들지 못했던 전립선암도 98년엔 전체 남성암환자의 2.3%인 1천15명에 이르러 8위를 차지했다.

장기별로는 98년 남녀를 합쳐 위암환자가 1만6천86명(20.9%)으로 가장 많았으며 간암환자(9천3백53명)와 폐암환자(9천1백38명)가 뒤를 이었다.

김도경 기자 infofe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