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시민연대 대변인과 상임집행위원장으로 활동했던 환경운동가 장원(43.대전대 교수)씨가 미성년 여대생을 강제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돼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386세대 정치인들이 최근 광주에서 벌인 "술판"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시민단체 지도자의 추태가 드러나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지난 27일 호텔방에서 여대생을 강제로 성추행한 혐의로 장씨를 체포,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장씨는 이날 오전 1시께 부산시 동구 초량동 부산역 인근 A호텔 객실에서 녹색연합 사무총장으로 일할 때 알게된 K대 1학년 오모(18)양의 몸을 더듬고 옷속에 손을 집어넣는 등 1시간 가량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는 추행을 피해 호텔을 빠져나온 오양이 신고해 호텔로비에서 붙잡혔다.

경찰조사 결과 장씨는 지난 18일과 25일 각각 전화와 E메일로 오양에게 "강연을 위해 부산에 가는데 부산에서 만나자"고 연락했으며 26일 오후 부산대에서 교사들을 상대로 "유아교육을 환경적 차원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특강을 한 뒤 참석 교사 및 부산대 교수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오양이 혼자 묵고 있던 호텔에 찾아가 성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장씨는 "술에 취해 아내인 줄 알고 착각해 실수했다"며 "의도적인 성추행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피해자 오모양은 "장씨가 나를 부산으로 "혼자만 오라"고 요구하는 등 "의도적인 성추행"임이 분명하다"며 "학교에서 학생들의 교수평가 성적 수치를 자세하게 말하는 술에 만취한 상태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장씨의 추행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분노와 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PC통신 천리안의 한 네티즌(BLUEJAY5)은 "젊은 국회의원은 술판을 벌이고 깨끗한 척하는 시민단체 출신 교수는 성추행을 하고..이게 가짜 세상이 아니고 뭐냐"고 개탄했다.

한편 총선연대 지도부는 성명을 내고 "도덕성을 바탕으로 일하는 시민운동가로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과했다.

녹색연합도 사과문을 내고 "사회의 모범이 되어야 할 시민운동가의 비도덕적인 행동에 대해 백배 사죄한다"며 "장씨를 제명시켰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