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부부 등이 많이 이용하는 대형 할인매장의 물건 값이 동네 슈퍼마켓과 별 차이가 없거나 오히려 비싼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작년 9월부터 연말까지 서울 등에 있는 대형 할인점 10 곳과 동네 상점 25곳에서 주요 생필품(22개)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분유인 ''아기사랑2''는 대형할인매장 평균 가격이 1만2천19원인 데 비해 동네 슈퍼 평균가격은 1만1천97원으로 슈퍼 마켓이 더 쌌다.

반면 ''샘표양조간장''은 각각 2천3백33원과 2천5백91원으로 동네 슈퍼의 가격이 11% 정도 더 비쌌다.

녹색소비자연대는 같은 품목 18개를 각각 구입, 가격 평균을 구해보면 할인매장에서의 값이 약간 낮은 것으로 분석됐지만 할인매장까지 가는 교통비나 교통체증에 따른 손실, 할인매장에서의 충동구매 등을 감안하면 가계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맞벌이 주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할인매장에서 묶음구매를 통해 대량으로 물품을 구입해 놓고도 그 사실을 잊은 채 그냥 보관하는 경우도 33%나 돼 과소비의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녹색소비자연대 관계자는 "대형 할인매장이 정착단계이지만 그 기능은 아직 중소유통업체와 차별화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동네의 작은 상점들을 살려 지역 단위의 건전한 유통 구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