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군기의 폭격훈련으로 인근마을 주민 7명이 부상을 당하고 농가 수백채의 유리창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8일 오전 8시30분께 미 공군소속 A-10전폭기 1대가 경기도 화성군 우정면 매향리 앞바다 쿠니사격장에 5백파운드짜리 포탄 6발을 투하했다.

이 폭격으로 오일선(76.여)씨 등 인근마을 주민 7명이 폭발음에 놀라 대피중 넘어져 부상을 입고 병원치료를 받았다.

또 폭음.진동으로 매향1리 등 인근 5개 마을 1백70여채의 농가 유리창이 파손되고 벽에 균열이 생기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이번 폭격이 송탄비행장을 떠나 군산사격장으로 가던 전폭기 3대중 1대가 갑자기 엔진고장을 일으켜 자체 무게를 줄이기 위해 탑재했던 포탄을 사격장에 투하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정확한 피해상황을 파악,미 공군측에 보상을 요구할 계획이다.

미군측도 별도 조사를 벌여 보상해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55년 육상 및 해상 7백19만평에 조성된 쿠니사격장에서는 미 공군전투기들이 매주 60시간씩 기동 훈련을 하고 있으며 사격훈련과정에서 인근 지역 피해가 잇따라 발생,현재 주민들의 이전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 화성=김희영 기자 songki@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