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도층의 병역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군 병역비리 합동수사반은 11일 병무청 직원에게 돈을 주고 두 아들의 병역을 면제 받은 유성 대표이사 이동준(59)씨를 제3자 뇌물교부 혐의로 구속했다.

합수반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96년 1월 중순 자신의 회사 직원을 통해 서울지방병무청 징병 사무원인 안모씨에게 "군의관에게 전달해 장남이 병역을 면제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2천만원을 건넸다.

이씨는 또 다른 병무청 직원에게 2천만원을 주어 둘째 아들까지 병역을 면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정대인 기자 bigman@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