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협회가 교통사고 예방에 공이 큰 개인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한 "제1회 교통안전대상"을 제정했다.

손보협회는 오는 11월 18일 모두 16명에게 최고 9천6백만원의 상금을 주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교통안전대상을 신설키로 했다고 11일 발표했다.

협회는 6월 19일부터 8월 12일까지 후보자 추천을 받을 예정이다.

추천서는 손보협회 본사와 각 지부에서 교부된다.

접수는 손보협회 홍보부(02-3702-8651)로 하면된다.

시상은 <>학술연구 <>언론.사회.공공 <>경찰 <>교육 <>일반 등 5개 부문으로 나눠 이뤄진다.

대상을 타는 개인(1인)이나 단체는 2천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최우수상은 1~3인(또는 단체)에게 주어진다.

개인의 경우 5백만원 단체는 1천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양두석 협회 홍보부장은 "작년의 경우 보험통계상 교통사고 사상자수가 사상 처음으로 70만명을 넘어섰다"며 "교통사고에 대한 사회 각 분야의 관심을 환기시키자는 의미에서 교통안전대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협회는 매년 교통안전대상을 시상할 방침이다.

이성태 기자 steel@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