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정보대.계명문화대 등 입학정원이 3천명이 넘는 9개 지방사립대와 2천명 이상인 경원대.대림대 등 27개 수도권지역 전문대의 정원이 내년에는 동결된다.

교육부는 11일 이같은 내용의 "2001학년도 전문대 입학정원 및 학과조정 신청 지침"을 발표했다.

이로써 전국1백58개 전문대의 내년도 입학정원은 거의 늘어나지 않을 전망이다.

또 <>정원자율책정기준(교사확보율 55% 이상,교원확보율 60% 이상)에 미달하는 전문대 <>2001학년도 정원동결 계획을 제출,구조조정 사업비를 지원받는 전문대 <>4년제 대학으로 개편 예정인 전문대 <>행정.재정 제재 대상 전문대 <>전년도 입학정원을 늘리고도 교원.교사확보율을 지키지 못한 전문대 <>보건의료및 유아교육관련 학과 등도 입학정원을 늘리지 못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16개 국.공립대 정원도 원칙적으로 동결할 방침이어서 내년 전문대의 총 입학정원은 올해(29만4천1백75명)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줄어들 전망이다.

교육부는 그러나 정원 동결 및 감축 대상 전문대도 총정원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정원이나 학과를 조정할 수 있으며 지방 전문대는 야간 정원의 50% 이내에서,수도권 전문대는 20% 이내에서 각각 주간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경쟁력 없는 학과와 유사학과를 통폐합하고 정보기술.사이버무역.정보통신.컴퓨터.신소재 등 특성화 학과와 취업률이 높은 첨단학과로의 개편 조정을 유도키로 했다.

교육부는 내달말까지 각 전문대로부터 정원 및 학과조정 계획을 제출받아 오는 8월말까지 정원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전문대 입학정원은 2000년에 처음으로 75명이 줄었으나 전체 모집인원의 4.4%인 1만2천9백13명을 채우지 못했다.

< 이건호 기자 leekh@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