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철도 차량선정 로비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급진전 되면서 이 사건의 파장이 어느 선까지 확산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검찰이 도피중인 최만석씨에 대해 이미 작년에 조사를 벌여 정.관계를 대상으로 한 로비의 증거를 일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검찰의 이번 수사는 외견상 일개 로비스트의 불법 커미션 수수 사건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검찰은 커미션 자금의 꼬리를 정밀 추적하기 위해 외국 사법당국과의 공조수사까지 요청하는 등 의혹의 전모를 밝히기 위한 사전준비작업까지 해 놓은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는 고속철도 차량선정과정 전반에 걸친 공정성 여부를 전면 재수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자금흐름 등을 통해 정.관계 인사들에 대한 금품로비의 실체가 드러나면 이번 사건의 파장은 상상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

일각에서 이번 로비의혹 사건을 핵폭탄급으로 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수사방향= 지난 97년 첩보를 점하고 내사를 벌여온 검찰은 지난해 이미 최씨를 소환, 조사하는 등 내부적으론 상당한 진척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최씨에 대한 조사 등을 통해 연루된 정.관계 인사의 명단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 검찰은 구속된 호기춘씨를 상대로 로비대상 등을 추궁하고 있다.

또 로비대가로 받은 1천1백만달러의 자금흐름을 파악중이다.

돈의 흐름을 쫓아가면 로비대상이 누구였는지를 밝혀낼 수 있기 때문이다.


박상길 대검 수사기획관은 "곁가지는 현재 수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해 이번 사건의 큰 줄기가 따로 있음을 시사했다.


<>로비실체는=검찰 주변에서는 최씨의 로비력에 대해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

총사업비 18조원이 넘는 초대형사업의 로비스트로서는 격이 다소 떨어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재미 한인부회장까지 지낸 최 씨의 경력을 비추어볼 때 최고위층 인사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십분 활용했다면 그의 로비력을 의심할 필요는 없다는 관측도 있다.

정치권에서의 평가는 다소 다르다.

최 씨는 그동안 거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라는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최 씨는 경부고속철사업과 관련,로비를 할 만한 인물이 안된다는 말이다.

정치권 인사들과의 끈을 내세워 로비를 명목으로 활개치는 사기꾼이 많은 점을 감안할 때 그의 역할이 과대포장됐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로비는 없었는데도 우연히 차량선정과 맞아떨어지자 알스톰사가 예정대로 돈을 지불했을 것이라는 얘기다.


<>로비 대상은=단군이래 최대 국책사업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당시 관련부처 관계자들보다는 정치권 인사에 로비를 했을 가능성이 높다.

최고통치권자의 뜻이 반영되어야 대형사업이 진행되는게 관례였기 때문이다.

알스톰사의 로비스트로 활동했던 미스코리아 출신 강귀희(65)씨도 고속철도 차량공급업체가 결정된 후인 지난95년 11월 알스톰사가 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6천만달러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려 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로 미루어볼 때 어떤 방법으로든지 최고권력층을 대상으로 로비를 시도했을 것이라는 가설이 성립된다.

아직 확인되지는 않고 있으나 당시 청와대 실세중 한 사람이었던 L비서관을 통해 로비를 했다는 설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문민 정부의 실세들이 수사내용을 파악하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 김문권 기자 mkkim@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