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출범할 통합의료보험공단은 정원 1만6백33명에 2백23개 지사로 구성된다.

국민의료보험관리공단 이사회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조직안을 의결했다.

의결안에 따르면 통합공단의 직원수가 현재 직장의보와 지역의보의 조합원 총정원 1만2천6백21명보다 1천9백88명이 줄어든다.

또 지역의보 1백88개 지사와 직장의보 1백39개 지부가 합쳐져 2백23개 지사 및 12개 출장소로 축소된다.

이에따라 통합후 직장과 지역의보 조합원이 별도의 지사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요구해온 직장의보 노조가 의결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합공단의 지사는 행정지원부(행정과 급여 총괄) 직장관리부(자격부과 및 징수업무) 지역관리부(자격부과 징수업무) 등으로 구성돼 한 지사내에 직장과 지역조합원간 업무가 구분될 전망이다.

전면파업을 벌이고 있는 직장의보 노조측은 "의결안에 우리의 요구가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진료비 예탁 거부에 이어 직장인의 의료보험료 징수업무도 중단하는 등 투쟁의 수위를 높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김도경 기자 infofest@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