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여직원을 성희롱한 중앙부처 공무원이 처음으로 직위해제됐다.

국무총리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위원장 강지원)는 19일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직원을 성희롱한 이 위원회 소속 이모(52) 사무관을 직위해제하고 여성특별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다.

이 사무관은 지난 11일 밤 부서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직원 이모(29.기능직)씨에게 폭탄주를 강요하며 "일도 잘하고 섹시하다"고 말하고 어깨를 감싸안는 등 성적 모욕감을 주는 언행을 했다는 것이다.

이 사무관은 또 이씨에게 "너와 자는 것이 소원이다. 네 남편보다 세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한 뒤 팔을 강제로 잡아 끌고 다음 회식장소로 데려갔다고 보호위원회측은 밝혔다.

청소년보호위는 여성특위의 조사결과에 따라 5급 이상 공무원들의 징계 여부를 심사하는 중앙징계위원회에 이 사무관의 성희롱건에 대해 징계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 사무관이 중앙징계위로부터 징계를 받을 경우 중앙부처 공무원이 직장내 성희롱으로 징계를 받는 첫 사례가 된다.

청소년보호위 강 위원장은 "성희롱을 고발한 피해자 이씨가 이틀간 고민한 끝에 이 사무관과 다른 부서로 옮겨달라고 희망했으나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 사무관을 직위해제했다"며 "이씨를 용기있는 여성으로 선정해 표창하겠다"고 밝혔다.

< 이건호 기자 leekh@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