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산업구조 변화에 부응하는 과학기술 인력공급을 위해 금년말까지 중장기 과학기술 인력 수급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또 유엔 해양법 협약의 발효 등 어업환경 변화에 맞춰 현재 추진중인 어업구조개선사업을 전면 재검토, 올 11월까지 현실성있는 종합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19일 박태준 총리 주재로 재경, 교육, 과학기술부 등 관계부처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평가위원회 합동보고회를 열어 과학기술 인력 및 어업구조 분야에 대한 정책과제를 확정했다.

정책평가위원회는 보고회에서 지난해 대졸자중 사회계 출신의 취업률이 70.7%에 달한 반면 이학계와 공학계 출신의 취업률은 각각 49.9%, 64.6%로 저조한 양상을 보인 것은 과학기술교육이 산업현장 중심의 인력양성에 실패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수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어항 등 어업기반시설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되 지역안배를 철저히 배제하는 등 사업 추진의 우선순위를 설정, 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김병일 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