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0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수험생 개인별 총점을 매기지 않고 점수분포에 따라 1~9등급으로 나눠 성적표에 표기하는 등급제가 도입된다.

또 영역별 소수점 점수도 사사오입해 표기한다.

이에 따라 대학입시에서 수능영역별 점수와 학생부,면접,특기사항 등의 비중이 커진다.

교육부는 19일 이같은 내용의 "2002학년도 수능시험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02학년도부터 수능 원점수및 변환표준점수의 총점과 백분위 점수를 수험생들에게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수능 총점을 9개 등급으로 구분,수험생이 속한 등급을 표기하기로 했다.

계열별 상위 4%까지는 1등급,이후 7%까지는 2등급,이후 12%까지는 3등급,이후 17%까지는 4등급을 받게 된다.

또 이후 20%까지는 5등급,이후 17%까지는 7등급,이후 7%까지는 8등급,이후 4%까지는 9등급에 속하게 된다.

영역별 원점수 백분위 점수,변환표준점수의 소수점 배점도 없어진다.

이에 따라 수능 총점과 학생부 성적 등을 일괄합산,합격자를 가리는 획일적인 입시관행이 다양한 방식으로 바뀔 전망이다.

특히 수능 등급을 지원자격으로 삼은 다음 영역별 점수,학생부 및 면접성적,특기사항 등을 종합하는 다단계 전형이 일반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건호 기자 leek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