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수석부총재를 지낸 김복동(대구동갑)의원이 19일 오전 삼성 서울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67세.

노태우 전대통령의 처남인 김 의원은 육사 11기로 육사교장 등을 거쳐 육군 중장으로 예편한 뒤 정계에 입문, 14, 15대 의원으로 활동했다.

이번 16대 총선에는 지병으로 출마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국민당 최고위원, 신민당 대표, 자민련 상임고문 등 주요 당직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임금주(65)씨와 4녀.

영결식은 21일 오전 10시 국회 본관 앞에서 국회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02-3410-6915).

<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