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업체의 10곳중 9곳은 전체직원의 2%를 장애인으로 고용하게 되어있는 의무비율을 지키지 않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보건복지부와 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장애인을 의무적으로 고용하게 되어있는 근로자 3백인 이상의 1천9백19개 사업장 가운데 1백97개만이 직원의 2%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하는 의무고용비율을 지켰다.

또 대상사업체들의 전체 근로자 1백95만2천4백99명중 장애인은 1만6백25명으로 의무고용비율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한 0.54%에 머물렀다.

업종별로 고용된 장애인은 제조업분야가 5천4백78명으로 가장 많았다.

운수창고통신업(9백76명) 부동산업(8백50명) 교육서비스업(5백76명) 기타서비스업(4백91명) 금융보험업(4백84명)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전체 공무원 27만6천4백91명중 장애인이 3천6백36명으로 1.32%의 장애인 고용률을 기록해 민간기업보다 높았다.

기관별로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애인 고용률이 1.62%로 가장 높았고 교육청 1.14%,중앙행정기관 1.02%,기타 헌법기관 0.48% 등이었다.

권장치를 넘어선 기관은 노동부, 국가보훈처, 국민고충처리위원회, 철도청, 제주도, 충북교육청 등 6곳 뿐이었다.

복지부와 노동부는 이와 관련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 시행되는 오는 7월부터 장애인고용촉진기금을 활용해 전국 50곳의 직업재활시설을 지원하고 장애인 고용장려금을 크게 늘릴 방침이다.

한편 우리나라 장애인은 전체인구의 2.35%인 1백5만명 선으로 이중 88%가 질병 사고 재해 등으로 인한 후천적 장애인이다.

< 김도경 기자 infofest@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