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진과 강원 동해의 산불은 거의 잡혔으나 삼척과 고성의 산불이 강풍을 타고 다시 살아나 민가를 위협하고 있다.

정부는 동해안 산불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지원책을 마련키로 했다.

13일 오전 바람이 약해지면서 산불진화반이 집중 투입돼 울진의 불길은 거의 진압했다.

그러나 삼척에서는 오후부터 다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불이 거세져 미로면 하거노 1리 면사무소 주변 마을을 덮친 뒤 시내 방향으로 번졌다.

이로 인해 성내동 등 9개 마을 주민 6백여 가구 2천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고성지역의 산불도 불길이 잘 잡히지 않고 있다.

경북 칠곡 팔공산과 청송 등 전국 곳곳의 야산에서도 소규모의 산불이 발생했다.

한편 박태준 총리는 13일 삼척시청에서 피해상황을 보고받은 뒤 "강원도와 경상북도의 산불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주도록 김대중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총리는 이어 14일 오전 중앙안전대책위원회를 열어 피해주민들의 각종 부담을 덜어주고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조치들을 최대한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내 주민들은 재해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 재정 금융 세제상의 특별지원을 받게 된다.

최승욱 기자 swcho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