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자리에 마지못해 참석해서 상사와 눈도장만 찍고 슬그머니 사라지는 직원이 제일 싫다''

13일 월간 한전 4월호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25일까지 사원 2천534명을 대상으로 `회식 자리, 싫은 유형 5(워스트 5)"를 조사한 결과 `눈도장만 찍고 슬그머니 사라지는 동료직원"(21.8%)이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회사 업무의 연장인 듯한 편치 않고 딱딱한 분위기"(19.2%)가 2위,`시간, 장소 등 참여자의 사정 고려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지는 경우"(11.4%)가 3위,`회식자리에서 음주를 빌미로 분위기 깨는 폭탄형 동료"(10.3%)가 4위, `노래방 등2,3차까지 본의아니게 어울려야 하는 경우"(10.2%)가 5위에 각각 올랐다.

5위권 밖의 꼴불견 유형으로는 `도에 넘치는 성적농담이 공공연하게 이뤄지는분위기", `개개인의 주량을 고려하지 않는 음주를 강권하는 분위기", `끼리끼리 어울리는 분위기", `여직원 상사 옆자리에 앉히기", `최고 상사에 대한 중간간부의 지나친 충성" 등이 거론됐다.

회식자리가 꺼려지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8.9%가 `업무의 연장인듯한 편치 않는 분위기"를 들었으며 29.1%는 `음주 등으로 인한 다음날 피로 누적",12%는 `부서 분위기가 좋지 않아서"라고 각각 답했다.

회식 공지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54%가 하루나 이틀전에 통보된다고 답했으나 29%는 당일 퇴근 무렵에 통보된다고 응답해 아직도 `간 큰 상사"가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응답자의 60.8%가 회식자리는 동료나 상사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답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