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민유경(27)씨가 지난 24~2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워싱턴 국제콩쿠르에서 바이올린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또 관객들로부터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연주자에게 주는 오디언스(audience)상을 포함,특별상 3개를 수상했다.

이 콩쿠르의 우승으로 보스턴 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수 있는 영예도 안게 됐다.

올해로 47회째를 맞은 워싱턴 콩쿠르는 미국내 권위있는 국제콩쿠르로 매년 경연종목을 바꿔가며 대회를 열고 있다.

올해는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등 현악부문 콩쿠르가 열렸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김남윤,이성주 교수에게 사사한 민씨는 1995년 영국 메뉴인 국제바이올린 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한 적 있는 신예 유망주다.

< 장규호 기자 seinit@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