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연대는 낙천명단에 포함됐으나 공천을 받아 출마한 후보뿐 아니라 정치신인을 비롯한 모든 후보을 대상으로 낙선명단을 작성한 뒤 다음달 3일을 전후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낙선운동 대상자 선정 기준에는 부패,헌정질서 파괴,반인권 전력 등 기존 공천반대 기준 7개에 지역감정 조장, 공명선거 위협,납세.전과기록 허위신고 등을 추가했다고 총선연대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각 권역별로 선거운동 비리 등의 제보를 받는 시민고발센터를 가동하는 동시에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는 이달 29일부터 밀착 감시단의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해 명단 작성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로 했다.

총선연대는 특히 오는 17일께 1차로 시민고발센터에 접수된 탈법.불법 운동사례를 공개하고 유권자행동지침을 시민들에게 배포해 유권자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총선연대는 오는 20일 광주를 시작으로 마산 부산 울산 대구 청주 대전 전주 원주 등지로 지도부가 버스 투어에 나서 지역별로 대중집회, 가두행진,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등 낙선운동의 열기를 모아나가기로 했다.

한편 총선연대는 이날 박원순 상임집행위원장 등 지도부 4명이 최인기 행정자치부 장관을 찾아가 관권개입을 막아 공명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