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가 유보했던 집단휴진을 다시 강행키로 결의해 의약분업 실시와 관련한 정부와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산하 의권쟁취투쟁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4월1일까지 3일간 집단휴진을 벌이기로 결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의협 관계자는 "집단휴진을 연기한 뒤에도 정부가 의료계와의 대화채널을 가동하지 않고 집행부 고발등 압박만 가하고 있다"며 "휴진기간에 교육연수나 토론회 의료봉사활동 등을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중앙위에 병원협회 위원은 참석하지 않았으며 의협도 정부의 성의있는 의약분업 개선안이 나올 경우 집단휴진을 또다시 유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 김도경 기자 infofest@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