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용 검찰총장은 10일 제주도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의 제주도의회 본회의장 난입 및 우근민 지사폭행 사건과 관련,"선거분위기에 편승한 불법집단행동과 과격행위를 엄단하라"고 전국 검찰에 긴급 지시했다.

박 총장은 "최근 선거분위기를 틈타 폭력이나 다중의 힘으로 민원을 해결하려는 집단 이기주의 사범과 공권력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공명선거 분위기 조성과 법질서 수호,사회기강 확립 차원에서 엄중 대처하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검찰은 선거를 빌미로 한 불법집회 시위 농성 등의 동향을 철저히 파악하고 주동자나 과격행위자 적극 가담자 배후조종자를 엄정 처벌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김정길 법무장관은 제주도의회 본회의장 난입 사건과 관련,검찰에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을 지시했다.

김문권 기자 mk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