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지난해 구직 상담을 신청한 2만5천8백여명중 2만1천4백여명에게 취업을 알선했으며 중증장애인 3천1백여명을 포함한 9천8백90여명의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이같은 장애인의 취업실적은 지난 97년의 5천여명에 비해 두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노동부는 오는 7월부터 장애인공무원 채용비율을 현 2%에서 5%에서 높이는 내용의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 시행되면 장애인 채용률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은 이날 중증장애인과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인이 컴퓨터를 활용해 1대1방식으로 수업을 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인 "IBT(IntraNet Based Training)"를 개발,장애인에게 무료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건호 기자 leek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