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단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덕연구단지내에 벤처기업 입주단지로 추가조성이 가능한 부지는 37만평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대덕전문연구단지 관리본부가 조사한 대덕연구단지내 토지이용현황에 따르면 전체 8백30여만평 가운데 연구소시설지 매각연구소 자연녹지 등 37만평을 벤처기업 입주단지로 조성할 수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소의 경우 현재 활용하지 않고 있는 한솔기술원 4만평과 삼양화학연구소 부지 2만5천평,한전원자력기술원 부지 2만평 등 모두 8만5천평이다.

이중 삼양화학 부지는 부지매각협의가 마무리되는대로 벤처협동화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며 한솔기술원 부지는 진입로만 확장되면 입주가 가능하다.

이와함께 자연녹지와 개발제한구역 3백59만평 가운데 한진연구원 주변을 비롯해 화암.전민.신성.하기동 일대의 25만5천평이 벤처단지 개발가능 지역으로 조사됐다.

관리본부 관계자는 "최근들어 대덕연구단지에 벤처기업들의 입주가 몰리고 있어 입주공간이 부족하다"며 "많은 벤처기업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계주 기자 leerun@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