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초.중.고생들은 키 몸무게 등 체격은 커졌으나 체력이 떨어져
"덩치 큰 약골"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바깥에서 하는 운동 대신 방안에서 TV를 보거나 컴퓨터 오락을 즐기는
시간이 많아 운동 부족에 따른 뚱보 학생이 1만명당 60명에 달하고 있다.

또 10명중 4명은 안경을 끼어야 할 정도로 청소년 시력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23일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생 8백여만명의 체격 체질 체력검사
를 실시, 10년 전과 비교 분석한 "99년도 학생 신체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체격 =키는 10년전인 1989년보다 남학생이 평균 3.66cm, 여학생은 2.55cm
가 커졌다.

남학생은 <>초등 2.77cm <>중학 4.91cm <>고교 3.31cm, 여학생은 <>초등
2.56cm <>중학 3.15cm <>고교 1.95cm씩 더 자랐다.

고1 남학생 평균 신장은 170.3cm, 여학생은 159.61cm로 나타났다.

몸무게는 남학생이 평균 4.22kg, 여학생이 3.4kg씩 늘었다.

고1 남녀학생의 평균 몸무게는 60.13kg과 53.39kg으로 측정됐다.

앉은 키는 남(여)학생이 <>초등 0.86cm (0.84cm) <>중학 1.62cm (0.55cm)
<>고교 0.28cm (0.21cm)씩 자라 하반신이 긴 "서구화"체형 추세를 보였다.


<>체력 =남녀학생 모두 제자리 멀리뛰기, 윗몸 일으키기 등의 기록이
떨어졌다.

학생 체력검사의 기준이 되는 고교 1년생의 경우 남학생의 분당 윗몸
일으키기 횟수는 1989년 49.8회에서 99년 46.4회로 3.4회 줄었다.

여학생도 33.7회에서 31.2회로 2.5회 감소했다.

제자리 멀리뛰기도 남학생 2백39.7cm에서 2백30.2cm로, 여학생 1백82.8cm
에서 1백60cm로 9.5cm와 19.8cm씩 줄었다.


<>체질 =초.중.고교생의 21.9%가 안경을 끼고 있었다.

또 한쪽 눈의 시력이 0.7 미만이어서 안경을 써야 하는 학생이 17%에
달했다.

특히 고교생은 10명중 6명 정도가 시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체중의 1백50%를 넘는 고도 비만자는 0.61%, 각종 질환을 갖고 있는
"요주의" 학생은 0.68%였다.

< 김광현 기자 kkh@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