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방송국이나 시민단체 등의 인터넷 홈페이지가 호기심이나
실력과시를 위한 20대 해커들의 타깃이 되고 있다.

이달들어 미국 야후와 CNN 등 유명 인터넷 사이트의 해킹 사건이후
국내에서도 모방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경찰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12일 대구방송국(TBC)
인터넷 홈페이지가 대학생인 최모(22.Y대 3년)씨에 의해 해킹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 씨는 방송국 홈페이지 운영서버의 인터넷 주소를 알아낸 뒤 시스템에
불법 침입, 패스워드 파일을 자신의 컴퓨터로 빼내 암호를 해독하고
시스템 최고관리자 권한을 확보한 다음 홈페이지 초기화면을 마음대로
바꾸고 접속관련 기록을 삭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날 최씨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반부패국민연대도 대학생 해커의 침입으로 한동안 접속이 차단되는
등 곤욕을 치른 것으로 드러났다.

해킹 혐의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하모(23.B대 4년)씨는 지난해
8월 평소 관심을 갖고 있던 국민연대 방명록의 보안상 허점을 찾아낸
뒤 관리자 권한을 획득,홈페이지 배경화면을 남녀 성교장면으로
바꾸고 실제 관리자의 접속을 차단하는 등 모두 6차례에 걸쳐 해킹을
시도했다.

의류 수출업체인 부산시 소재 H무역회사도 지난해 8월 퇴직한 직원
박모(24.무직)씨에 의해 홈페이지가 해킹당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경찰조사결과 밝혀졌다.

박 씨는 이 회사 홈페이지 운영 관계자로 일하다가 해고당한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서 자백했다.

사이버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최근 컴퓨터 실력 확인이나 빗나간
호기심에 의한 해킹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 민간 전문
보안업체들과 협조체제를 구축해 바이러스제작 유포나 해킹등 사이버
테러에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광현 기자 kkh@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