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행정.기술 등 고급 공무원 채용시험에 `공직적격성 테스트(PSAT)"가
도입되고 영어시험은 토플(Tofel)이나 토익(Toeic)으로 대체된다.

중앙인사위원회(위원장 김광웅)는 18일 고시제도 개선과 공직분류체계
개편을 위한 직무분석 실시 등의 내용을 담은 `2000년도 업무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중앙인사위는 오는 2003년부터 지식평가 위주로
돼 있는 고시 1차시험을 폐지하는 대신 공직수행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공직적격성 테스트를 도입하기로 했다.

영어시험은 토플이나 토익, 텝스(TEPS) 등으로 대체키로 했다.

2차시험은 전문과목에 대한 지식을 평가하되 수험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필수과목 위주로 과목이 재편되며 3차시험에서는 형식적인
면접이 아니라 무자료 면접(Blind Interview) 방식이 도입된다.

중앙인사위 관계자는 "내달중 전문기관에 의뢰해 공직적격성 테스트
문제를 만들어 하반기에 고시합격자를 대상으로 시험 적용을 해
본 뒤 문제점을 보완하겠다"며"수험생의 혼란방지를 위해 유예기간을
둔 후 2003년 전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인사위는 올해 본격적인 공무원 인사제도 개혁을 위한 직무분석에
착수, 외국과 민간의 직무분석 사례를 비교 검토한 뒤 우리 실정에
맞는 인사관리체계를 만들어 올해안에 2~3개 부처에 시범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김광현 기자 kkh@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