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유포 등 사이버 테러가 기승을 부리면서 국내 가상공간에도 비상이
걸렸다.

중학교 2년생이 악성 컴퓨터 바이러스를 직접 제작해 유포하고 국내 처음
으로 해킹 협박범이 출현하는 등 인터넷에 신종 범죄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17일 국내 처음으로 사이버 테러 경보를 발령했다.

-----------------------------------------------------------------------

[ 웜 바이러스 소동 ]

경찰청은 매달 31일만 되면 감염된 컴퓨터 시스템을 파괴하는 일명
"화이트 바이러스"를 만들어 유포한 서모(15.충북 H중 2년)군을 검거, 조사중
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사이버테러형 웜 바이러스의 일종인 "화이트 바이러스"는 지난해 세계적으로
10만여대의 컴퓨터 시스템을 파괴했던 "멜리사 바이러스"보다 더 큰 전파력과
파괴력을 지닌 것으로 밝혀져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화이트 바이러스"는 국내 네티즌들이 즐겨 찾는 유명 홈페이지에 "윈도
98A입니다" "CD속도를 올려줍니다" 등 유용한 프로그램인 것처럼 위장돼 있어
이를 다운로드 받은 컴퓨터에 1차 감염된다.

이어 바이러스는 1차 감염 컴퓨터에 입력된 모든 전자메일 주소를 스스로
찾아가 자신을 메일 형태로 그 주소로 자동 전송하도록 만들어졌다.

이 사실을 모르는 상대방이 그 메일을 열게 되면 2차 감염되는 순서로
유포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2일부터 유포된 바이러스를 다운로드받은 네티즌이 5백명을
웃돌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전자메일을 통한 2차 감염자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정확한 숫자를 파악할 수 없다고 밝혔다.

컴퓨터에 침입한 "화이트 바이러스"는 오는 3월 31일 처음으로 활동을 개시,
감염된 컴퓨터 시스템의 하드 디스크를 파괴할 것으로 보여 감염컴퓨터
사용자는 백신을 사용해 시스템 파괴를 막아야 한다고 수사대는 강조했다.

양근원 수사대장은 "컴퓨터 사용자들은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해 시스템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인터넷 사용자들은 잘 모르는 내용의 출처가 분명치
않은 메일이 도착하면 개봉전 삭제하고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 해킹 협박 ]

지난 14일 오전 3시께부터 9시간동안 인터넷 문자메시지 전송업체인 A사의
전자우편 주소로 ''1억원을 은행게좌에 입금하지 않으면 회사 홈페이지와
메일링 계정을 해킹하겠다''는 내용의 전자메일이 3만건 가량 전달됐다.

또 16일에도 8시간동안 같은 내용의 전자메일이 2만건 가량 전달돼 회사측
에서 홈페이지 가동을 자체적으로 중단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거액을 요구하며 인터넷 사이트 시스템을
크래킹하겠다고 협박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결과 메일 전송자가 사용한 ID는 인터넷 상에서 자신의
인적사항을 숨긴채 만든 가공의 ID로 드러났다"며 "수만건의 협박성 메일을
보낸 점으로 미뤄 단순한 장난은 아닌 것으로 보고 수사를 펴고 있다"고
밝혔다.

-----------------------------------------------------------------------

[ 메일폭탄 ]

악의적인 밤 메일(Bome Mail 일명 ''메일폭탄'')사건도 일어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회사에서 퇴사당한 데 앙심을 품고 회사 정보처리업무를 마비
시키기 위해 대량으로 전자우편을 보낸 이모(38)씨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협의
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12월 영업사원으로 근무하던 무역회사에서
''경쟁사를 위해 일했다''는 이유로 퇴사당하자 지난 10일 회사 전자우편 주소
로 6일 동안 매일 1만통의 전자우편을 보내 컴퓨터 정보처리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