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문태(59) 특허법원장이 26일 대법원에 사표를 제출했다.

안 원장은 오는 7월 대법관 인사를 앞두고 후배들에게 자리를 비켜 주기
위해 용퇴키로 했으며 로펌에 들어가거나 개업할 것으로 알려졌다.

< 손성태 기자 mrhand@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