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국세청 대선자금 불법모금 사건(세풍사건)과 관련,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비공식 후원회였던 "부국팀" 관계자들을 최근 조사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대검 중수부는 최근 지난 1997년 대선 당시 "여의도 부국팀" 실무자 5명을
소환, 국세청을 동원해 대선자금을 모금하자는 내용의 기획보고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검찰은 부국팀 관계자들의 참고인 진술조서를 지난 11일 담당재판부인
서울지법 형사합의21부에 제출했으며 다음달 29일로 예정된 공판에 이들 중
1~2명을 증인으로 신청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1997년 9월25일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이회창 후보의
정기면담을 앞두고 "국세청과 안기부를 동원해 달라는 부탁을 하라"는 취지의
면담 참고자료를 작성했는지와 같은해 9월초 "국세청을 동원해 재정 위기를
극복하자"는 내용의 기획보고서를 작성, 당 지도부에 보고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이 총재의 동생 회성씨가 부국팀을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이씨의 개입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부국팀 관계자들에게 10여차례 소환 통보를 보냈으나
이들이 출두를 거부해 그동안 조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 김문권 기자 mkkim@ 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