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스탠스테드공항 부근에 추락한 대한항공 보잉 747 화물수송기는
이륙하고 얼마안돼 공중폭발음과 함게 숲으로 곤두박질 쳤다.

숲지대로 추락해 그나마 지상에서는 인명피해를 내지 않았다.

목격자들은 "사고기가 추락하면서 거대한 불길을 내뿜으며 파편을 비오듯
쏟아냈다"며 사고당시의 긴박함을 설명했다.


<>사고상황 =사고기는 어둠이 깔린 오후 6시40분께 스탠스테드 공항을
이륙했다.

이륙한지 2분후.

사고기는 겨울비를 뚫고 고도 1천4백피트 상공을 날고있었다.

바로 1시간전엔 아시아나 화물기도 문제없이 이 공항을 떠났다.

그런데 갑자기 공중 폭발음과 함께 게 추락했다.

다행스럽게 주택재역을 비켜나간 숲 언저리로 떨어졌다.

추락과 함게 폭발을 일으키면서 비행기는 산산조각이 났다.

사고 직후 18대의 소방차가 현장에 출동, 화재를 진압했으나 승무원들의
사체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추락현장을 취재중인 영국 BBC방송 기자는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 굉음에
이어 섬광이 보였으며 불붙은 잔해조각들이 수도없이 사고현장 주위
도로위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사고기의 폭발을 목격한 인근 주민 앤드루 스미스씨는 "큰 폭발과 거대한
불길이 보였으며 버섯구름 모양이었고 하늘에는 수많은 파편들이 불길에
휩싸여 있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목격자 닐 포스터씨는 "자동차를 운전해 공항터미널로 가던 중
섬광에 이어 큰 폭발음이 들렸다"면서 "주변 도로에 불붙은 잔해들이 많이
떨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현장 =현장에는 금속 잔해조각이 숲속 수백야드에 걸쳐 퍼져있어
사고기가 철저히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다행스럽게 주택가는 피했다.

현지 경찰을 동원해 현장과 연결된 모든 도로의 통행을 차단했다.

그레이트 핼링베리 주변에는 비가 내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추락 3시간이
지나도록 불길이 솟아올랐다.

헨리 8세가 16세기 사슴사냥을 즐겼던 것으로 알려진 숲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그레이트 핼링베리 마을주민들은 사고기가 추락하면서 전력공급이
중단돼 "공포의 밤"을 보내야 했다.

이날 사고로 스탠스테드 공항을 이용해 성탄절 여행을 떠나려던 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수습착수 =영국 항공당국과 경찰은 활주로 인근에 사고기 잔해들이
흩어져 있어 스탠스테드 공항을 일시 폐쇄했다.

이 공항은 빠르면 23일 오전10시이후(현지시간) 운항을 재개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본사에 심이택 사장을 총괄대책본부장으로, 고명준 상무를
사고대책본부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이원영 화물영업본부장
(전무) 등 30명으로 구성된 현지대책반을 이날 오후 1시45분 런던으로
급파했다.

대한항공측은 "사고 기체의 파편이 광범위하게 흩어져 있다는 현지
지점장의 보고가 있었으나 현재까지 정확한 추락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고 밝혔다.

건교부는 이날 오전 항공안전과에 대한항공기 추락사고수습 대책본부를
설치한 데 이어 서울지방항공청 관제통신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5명의
현장사고 조사반을 구성,오후 1시45분 대한항공 901편으로 사고현장에
급파했다.

< 남궁덕 기자 nkduk@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