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파업유도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강원일 특별검사팀은 8일
"유도의혹"을 밝히기 위해 강희복 전 사장과 진형구 전 대검공안부장을
상대로 막바지 보강조사를 벌였다.

강 특검은 "한가지 의문사항만 빼놓고 거의 모든 부분이 확인됐다"며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들어갔음을 밝혔다.

강 특검은 그러나 한가지 의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함구했으며
"법이 정한대로 대통령에게 수사결과를 보고한 후 밝혀질 문제"라고
못박았다.

특검은 이 한가지 의문과 관련해 두 사람을 상대로 최종 확인중이며
이날 대질심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7일 공개된 파업대책보고서 문건과 관련,이 보고서를 대전지검에
올린 대전노동지방청의 관계자들을 이미 조사했다고 밝혔다.

특검은 이 보고서에 유도의혹을 살만한 단서가 있기는 하지만 자율적
타결을 기다리자는 표현도 들어 있어 특별한 의미는 없는 일상적인
상황대책보고서 정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검은 또 6일 소환한 진념 기획예산처장관을 상대로 조폐공사 통폐합이
당초 예정보다 앞당겨진 이유 등을 물었다.

이에대해 진 장관은 조폐공사가 조기 통폐합을 발표하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한편 특검은 이번주내 모든 조사를 마칠 예정이다.

특검은 그동안의 조사결과 진 전 부장이 보고서에 제시된 여러가지
분규해결 방안중 "파업유도"아이디어를 채택,강 전사장을 통해 실행에
옮겼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검찰 등 정부기관의 조직적 개입은 없었다는 것과 일맥상통해
최종수사결과 발표가 주목되고 있다.

김문권 기자 mkkim@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