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특급호텔들이 초호화 밀레니엄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쉐라톤워커힐호텔은 내달 31일부터 내년1월2일까지 2박3일 숙박에 최고
2천만원짜리 "밀레니엄 럭셔리 콜렉션" 패키지를 선보인다.

최고급 객실인 VIP맨션에 묵으며 파티와 일출감상, 최고급식사 등으로
뉴밀레니엄을 맞는 상품.

투숙객들은 1월1일 아침 스카이라운지에서 한강변을 내려다보고 일출을
즐기면서 아침식사를 할 수 있다.

식사로는 매끼 25만원 상당의 최고급 요리가 제공된다.

또 투숙객은 2백만원짜리 불가리 브랜드 핸드백과 1백만원짜리 몽블랑펜,
이름이 새겨진 50만원짜리 황금 열쇠 등을 선물로 받고 링컨 타운카 차량을
기사와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이와함께 12월31일밤 20명이내의 인원을 초청해 송년파티를 열수 있다.

참가자 1인당 15만원 상당의 호화파티다.

2천만원이라는 상품가격은 최고급 서비스와 함께 하루 4백80만원인
숙박료에 대한 원가를 42% 할인해 나온 것이라는게 호텔측의 설명이다.

리츠칼튼호텔은 90만~1백20만원 상당의 뉴밀레니엄상품을 판매중이다.

내달31일부터 2박3일간 동서양문화 밀레니엄쇼, 이현후콘서트 등을
감상하면서 새천년을 맞는 상품.

31일과 1일 저녁식사와 2일 브런치가 제공된다.

또 투숙객들을 재규어 승용차로 일정지점에서 호텔까지 모신다.

르네상스서울호텔은 31일밤을 19만9천9백원에 보내도록 하는 상품을 내놨다.

1999년을 기념해 이같은 가격을 붙였다.

고객이름에 Y나 K가 포함돼 있으면 19% 할인해 준다.

신라호텔도 내년 1월1일 0시 결혼식을 올릴 "밀레니엄 웨딩 커플"을
공모중이다.

그랜드하얏트호텔은 내달31일 밤 새천년을 30초 앞두고 모든 고객이
참여하는 "카운트다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 이성구/유재혁 기자 sklee@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