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앙수사부(신광옥 검사장)는 13일 삼부파이낸스 회장 양재혁(45)씨가
횡령한 7백96억원 가운데 개인용도로 사용한 2백49억원의 사용처를 밝히기로
했다.

검찰은 이에따라 금명간 수십개가 넘는 양씨의 계좌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을 추적키로 했다.

검찰은 양씨가 사업을 확장하면서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정.관계에 대규모
로비자금을 뿌렸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계좌추적을 통해 로비가
드러나면 이 부분을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양씨가 횡령한 고객투자금 7백96억여원을 전액 회사에 원상회복
시키도록 해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차원에서 은닉재산과 사용처가
불투명한 부분을 조사중이다.

검찰은 삼부파이앤스엔터테인먼트 등 계열사 설립자본금과 증자에 쓰인
4백57억원과 부동산 매입자금 86억원은 확인된 만큼 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그러나 계열사의 부실정도에 따라 회수액은 큰 차이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양씨가 97년부터 2년9개월에 걸쳐 개인활동비 등의 명목으로 썼다고
진술한 2백49억원 가운데 일부가 정치권으로 흘러들어 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양씨가 추가로 횡령한 자금이 더 있는 지를 파악하기 위해
회계장부 등 관련서류에 대한 정밀검토에 들어가는 등 보강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그러나 "양씨가 부산지역 정치권 인사들에게 자금을 제공
했는 지 여부는 아직 드러난 게 없다"며 "원칙대로 수사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 김문권 기자 m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1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