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협중앙회와 전국 축협노조가 14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농축협통합 강행에 대한 축협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두 노조는 13일 정부에 농업협동조합법 철회를 요구하며 전면파업에
돌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축협노조는 "협동조합 통합법안이 특검제와 맞교환된 것은 축산농민을
놓고 정치흥정을 벌인 것"이라고 비난한 뒤 "통합법안의 국회통과 여부와
관계없이 무기한 총파업을 결의한다"고 말했다.

노조원들은 또 정부에 대해 축산인이 반대하는 농축협통합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전노조원이 서울로 상경해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번 파업에는 축협 금융점포도 모두 포함돼 예금주들이 돈을 인출하지
못하는 등 큰 혼란과 불편을 겪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전국의 축협중앙회 산하 점포는 95곳이며 지역축협 점포(제2금융권)는
1백93곳에 달한다.

수신고는 15조원에 이른다.

정부는 축협의 전산정보센터가 가동을 멈출 경우 축협과 거래하고 있는
다른 금융기관의 금융거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 강창동 기자 cdk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1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