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업주 등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고 돈을 뜯어온 서울시내 "동네깡패"
4백1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17일부터 열흘동안 시내 유흥업소, 사창가, 시장 등을
대상으로 일제단속을 벌여 "신장안파" "공항동파" 등 신흥폭력조직 12개파
56명과 폭력배 3백59명을 붙잡아 3백11명을 구속하고 1백4명을 불구속 입건
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또 미성년자를 접대부로 고용하거나 이들에게 윤락행위를 알선한
불법 퇴폐업소 1백33곳을 적발, 업주 등을 청소년보호법 위반혐의로 입건하고
관할 구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장안동 일대에서 활동해온 "신장안파" 두목 오세목(26)
씨 등 7명은 지난 5월부터 윤락소개업소를 대상으로 보호비 명목으로 매일
7만~10만원씩을 갈취하는 등 2백여회에 걸쳐 1천4백여만원을 뜯어오다 구속
됐다.

또 지난 94년 출소한 방준영(31)씨가 재건한 "공항동파"는 지난 97년6월 서
울 공항동 N단란주점 업주를 위협, 시가 4억상당의 업소를 3천만원에 강제인
수하는 등 최근까지 공항동 일대 단란주점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금품을 뜯어
온 것으로 밝혀졌다.

< 김광현 기자 kk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